본문 바로가기

기당미술관 <소장품으로 보는 제주미술 변천사 2> 전시안내

· 작성자 : 기당미술관      ·작성일 : 2024-05-06 09:54:49      ·조회수 : 490     

□ 서귀포시 기당미술관에서는‘작품을 시대별 소개하는’ 전시로 <소장품으로 보는 제주미술 변천사 2>를 5월 9일부터 7월 7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진행한다.

❍ 이번 마련되는 전시는 1980년대부터 현재까지의 제주미술을 살펴보는 시간으로 이왈종, 오승익, 김방희, 박성진, 김연숙, 이창희, 문창배, 강주현, 김산 등 작가들의 작품 총 30여 점이 소개된다.

□ 전시는 기당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작품 중심으로 제주미술의 흐름을 파악해 볼 수 있는 기회로, 전시되는 작가들은 제주미술의 흐름에서 중요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. 

❍ 전시는 작가의 활동시기를 중심으로 보여지는데

▲ 1980년대는 전시공간들이 본격적으로 확산되던 시기로 미술을 전공한 작가들이 폭발적으로 증가로 이전 미술과는 다른 새로운 변화 가능성이 모색되었던 시기였다.

▲ 1990년대는 미술 단체(협회)들이 많이 만들어졌던 시기로 제주대학교의 미술학과로의 변경은 전문 미술인 양성의 시발점이 되었으며, 작품창작의 내용을 체계적이고 단단하게 만들어가게 되는 기회가 되었다.

▲ 2000년대는 도내 공립미술관들의 개관으로, 이는 크고 작은 사설 갤러리와 미술관들의 개관을 순차적으로 이끌게 되었으며, 도내 미술 접근성을 높이는 환경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었고 발표기회가 확산되었다.

▲ 2010년도 이후 제주는 미술관 중심의 기획전시와 더불어 비엔날레와 아트페어의 진행으로 대중적으로 미술에 대한 관심을 크게 확장시킨 시기이다. 작가들의 작품은 더 이상 특정인을 위한 소유물이 아닌 호텔, 카페 등 다양한 장소에서 대중과 소통하게 되었다.

□ 서귀포시 관계자는 “ 이번 전시는 미술관의 소장작품으로 제주 현대미술의 흐름을 알아보는 기회이다. 미술관이 보유한 작품을 통해 지역작가의 작품의 가치와 작가들의 위치와 역할, 작품의 변화과정 등을 학습해 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. 미술관의 역사와 함께 할 제주미술의 새로운 줄기를 만들어내는 작품들이 지속적으로 수집되기를 고대하며 다양한 주제전을 통하여 관람객들과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겠다.”고 밝혔다.

 

20페이지 / 현재 1페이지